라오스여행 방비엥 액티비티 안전 경고

라오스여행하기 좋은 시기는 라오스 날씨가 건기에 해당하는 11월부터 이듬해 2월 입니다.

건기가 되면 날씨가 한국의 가을과 비슷한 느낌이라 외부 활동을 하기 좋아 많은 여행자들이 이 시기에 라오스여행을 하게 됩니다.

라오스여행 중 한국 여행자들이 가장 많이 찾는 곳은 비엔티안, 방비엥, 루앙프라방 3개 도시 입니다.

비엔티안은 여행자들이 찾는 도시라고 하기 보다는 국제공항이 있어 라오스여행의 관문 역할을 하고 있는 도시라 보시는 것이 맞을 것 같습니다.

대부분 라오스 자유여행을 오시는 분들을 보면 비엔티안에 도착 후 방비엥으로 이동을 하시는 분들이 대부분입니다.

많은 분들이 인천공항과 비엔티안을 운항하는 한국 저가 항공사를 이용해 비엔티안 도착 후 여행 일정을 알차게 소화하기 위해 심야에 방비엥으로 이동을 하고 있습니다.

이 부분은 좀 생각을 해 볼 부분이 아닌가 합니다.

라오스는 아직 사회기반 시설이 낙후되어 있는 상황이라 심야에 장거리 이동은 좀 삼가하는 것이 좋지 않나 생각을 해봅니다.

한국인들의 라오스여행 중 방비엥에서는 크고작은 사건. 사고가 자주 발생하고 있지만 사망 사고와 같은 큰 사고가 아니면 언론에 보도되지 않습니다.

하지만 방비엥은 액티비티를 즐기려는 분들이 많아 작은 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고 합니다.

주라오스 대사관 공지에 의하면 가장 많은 사고가 교통(버기카/오토바이)관련 사고입니다.

라오스 방비엥 여행 시 안전에 대한 주의를 좀 더 기울이는 것이 즐거운 라오스여행 하기 첫째가 아닌가 합니다.

라오스 방비엥 여행 언제나 안전수칙 잘 지키시기 바랍니다.

라오스 여행 시 지역 정보와 도움이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라오스 한인 교민카페를 방문해 보세요.

라오스 현지에서 생활 중인 교민들의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.

라오스 한인교민카페 바로가기
https://cafe.naver.com/krlaos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